본문 바로가기

티브프로그램 - TV

다산신도시맛집추천 초밥

다산신도시맛집추천 초밥


추운날씨 때문에도 그러하고 코로나 때문에도 그렇고 집에서 3끼를 해 먹다보니 이제 슬슬 지쳐가고 있습니다 무얼 해 먹을까 라는 생각으로 식사 시간 되기 전에 늘 고민을 합니다

주부들은 다 공감하실 것 같구요 그래서 한끼라도 배달 해서 먹거나 외식으로 먹으면 그렇게 맛있고

좋을 수가 없어요 왜??? 내가 하지 않으니 뭐든 다 맛있어요


다산에도 맛집이 꽤 많이 있습니다 맛집추천 하면 온누리도 있고 불고기전문점도 있고 하지만

이번에는 배달로 초밥을 주문해서 먹었습니다













땡글땡글 싱싱한 새우초밥은 언제 먹어도 맛있고 단맛과 아사비의 조합이 완전 짱이구 연어초초밥도

2가지 종류가 왔는데 하나는 연어초밥 기본하고 다른 하가지는 토치로 겉면을 살짝 구워는데

완전 입맛 저격 딱 내스타일이었습니다


해산물을 워낙 좋아 하기도 하고 자주 먹지만 집에서 배달로 먹으니 또 다른 색다른 느낌이 있더라구요

연어초밥과 새우초밥 ~~~~







2021/01/03 - [음식_food] - 맘스터치 불고기버거 행사





사진으로 초밥을 보니 더더 싱싱하고 맛있게 보이네요


10대 푸등니 연어는 단백질 성분이 풍부하고 칼로리가 적어서 운동하는 사람이나 다이어트를 하시는 분 근육량을 늘리고 지방을 분해해주는 성분이 들어 있어서 좋다고 들었습니다

마그네슘과 비타민D도 풍부하게 들어있어 어린이나 어르신들의 뼈 건강에도 좋다고 해요









연어에는 오메가3 지방산도 풍부하고 면역력을 높여주고 종양세포의 성장을 억제하는 효능도 있다고 하니 기회가 되면 연어는 많이 먹어야겠습니다


붉은색을 띄는 이유는 아스타크산틴이라는 천연색소가 함유되어 있어서 그렇고

항산화 효능이 체내의 활성산소를 줄여주며 세포으 노화를 늦춰준다고 합니다






그냥 맛있게 먹었던 연어초밥 연어에 좋은 성분들이 많이 들어있군요

부드러워서 남녀노소 다 좋을 듯 하면 술 좋아하시는 분들은 술 안주로도 딱이죠

어쩌다 한번 배달 주문해서 먹기에 한두번은 괜찮지만 요즘 저는 음식하는게 조금은 싫어졌다고 해야하나 8개월 가까이 외식을 자주 못하고 집밥을 만들어 먹다 보니 이제는 배달앱에 눈이 자동으로 갑니다 어제는 초밥을 배달해서 먹었고 오늘 점심은 햄버거를 주문해서 먹었네요






다산신도시맛집추천 초밥 식당에 가지 못하니 그 식당에서 배달을 해 줍니다

요즘 배달 안 해주는 음식점은 거의 없어요

사람들이 오지 않으니 배달 쪽으로 준비해서 판매를 해야하는 거죠

자영업 하기 정말 힘든 시국입니다

특히 먹거리 장사 하시는 분들 잘 되는 곳도 있다지만 일부이고 나머지는 하지못해 하는 경우가 많고

계약 기간이 끝나면 점포정리 하겠다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가자~~







초밥 종류가 참 많지만 익숙한 것들만 먹게 되잖아요

개인적으로 장어초밥은 안먹지만 식구가 먹으니 골고루 주문하죠

이렇게 한끼 간단히 먹으면 좋지만 다음 끼니가 걱정이 되긴하죠

오늘 저녁은 김치찌개와 시금치 나물 그리고 굴전을 해 먹을 생가입니다

하면 하는데 왜 때가 되면 하기 싫어지는지~ㅎㅎㅎㅎ






다산신도시 맛집추천 초밥 동네이니 말 안해도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실겁니다

요즘 내돈내산 이란 말 많이 쓰죠 그래서 개인적으로 맛있으면 맛집이라고 쓰고 별로면 있는 그대로

짜다 달다 맵다 이런 식으로 씁니다

상호 전화번호 위치 이런게 없기 때문에 가능하죠

그래도 사 먹는 음식들은 다 맛있습니다

오늘도 맛있는 점심을 먹어서 행복했고 좋았습니다


다시 시작한 취미생활 글쓰기 매일이 아니더라도 꾸준히 손 놓지 않고 쭉 써 볼게요

집에만 있으니 티비와 핸드폰 보는 시간이 많아졌지만 어느 한쪽을 놓으라면 드라마 보는 것을 줄어야지요 집에서 뭐든 걸 해결해야 하는 지금 운동도 집에서 홈트 일도 집에서 식사도 집에서 이러다 보니

인테리어 꾸미기가 대세라고 합니다 집 공간 활용으로 인테리어 하기


나만의 공간 만들기도 그 중 하나입니다

이쁘게 꾸며서 차도 마시고 책도 읽는 그런 공간 만들어 보고 싶네요

꿈꾸는 엄마는 행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