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티브프로그램 - TV

뭉쳐야찬다 최병철 펜싱선수

뭉쳐야찬다 최병철 펜싱선수

어쩌다fc의 명불허전 에이스 이대훈 자리를 노리고 온 패기 갑 용병이 등장한다
22일 방송되는 jtbc 뭉쳐야찬다 에서는 어쩌다 fc 전설들의 긴장을 다시 바짝 조일 서바이벌 용병 제도가 시작된다고 합니다 최병철은 자몽, 사과, 파프리카 등 던지는족족 과즙을 터트리며 칼끝을 정확하게 꽂는 레전드의 실력을 보여준다










과일의 크기는 점점 작아지고 어느덧 최고난이도 방울토마토가 등장하자 전설들은 이거 성공하면 핵인정 이라며 기대에 찬 목소리를 높인다





2020/11/21 - [티브프로그램 - TV] - 김성령 남편 나이




실에 매달린 작은 과자들이 등장 그중에는 미세한 바람에도 크게 흔들리는 0.8cm 크기의 작은 가벼운 보리과자도 준비돼 최병철을 한층 더 긴장시킨다 터치 할 듯 말 듯 마음처럼 됮 않는 테스트에 최병철은 연신 일레 를 외치며 기합을 넣었고 현장에 있던 모든이들이 숨죽인 채 그의 칼끝을 주시했다는 후문이 있습니다









보리과자 찌르기는 어떻게 끝났을지 펜싱 전설의 기상천외한 피지컬 테스트 결과가 궁금해집니다

최병철은 피지컬 테스트 외에도 펜싱계이단아란 수석어에 걸맞은 화려한 변칙 기술을 선보이며 전설을의 시선을 사로 잡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름 - 최병철

출생 - 1981년 10월24일 서울특별시

학력 - 신동초등학교, 신동중학교, 홍익대학교 사범대학 부곡고등학교, 한국체육대학교

신체 - 173cm, 68kg

종목 - 펜싱

주종목 - 플뢰레





대한민국의 전 펜싱선수이자 현 펜싱 해설위원이다 이른 나이에 국가대표로 선발되었지만 비교적 늦은 30대에 와서야 재능을 꽃피웠고 2012년 런던 올림픽 남자 플뢰레 종목으로 출전하여 동메달을 당당하게 목에 걸며 이름을 알렸습니다 그리고 2016년 8월10일 리우 올림픽 펜싱에서 최승돈 아나운서와 함꼐 박상영 선수가 역전승을 거두자 지른 사자후가 화제가 되었습니다






최병철 전 선수는 은퇴이후 2018년 자카르타 랖렘방 아시안 게임에서도 kbs 펜싱 해설을 맡았는데 스포츠 경기 해설에서 주로 볼 수 있는 국뽕 해설이 아닌 적절한 분석과 예리한 판단 등을 통해 해설로 호평을 받았습니다 또한 해설자로서 목소리나 딜리버리도 좋은 편이다




파격적인 언행과 공격법으로 괴짜 검객 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습니다 닥돌하다 경기장 바깥으로 튕겨져 나가거나 상대 선수를 들이받기도 하고 동메달전에서는 이탈리아 선수의 센서 오작동을 어필하기 위해 엉덩이에 칼을 찔러 보이는 행동을 하여 관객들을 웃기게 하는 등 독특한 면모로 컬트적 인기를 누렸습니다 실제로도 유쾌하고 재미있는 성격으로 유명하다고 합니다





뭉쳐야찬다에 용병으로 출연한 최병철 펜싱선수 은퇴 후 해설가로서도 자리를 잡았는데 이번에는 축구 용병으로 나와서 얼마나 많은 것들을 보여 주실지 많이 기대가 됩니다

올림픽 경기 정말 가슴 조이며 보던 때가 엇그제 같은데 세월이 많이 지났네요

자주 티비에서 보고 싶은 얼굴 최병철 전 펜싱선수 응원할게요

오늘 밤에 본방 사수 꼭 할거구요 행복한 주말 마무리 잘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