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이야기 _ a travel story

해운대해수욕장 개장


해운대해수욕장 개장

어느덧 2020년도 5개월이 지나가고 6월 1일 이네요 오늘부터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개장을 한다고 합니다 코로나19가 아직 잠잠해 지지 않고 있는 상황인데 서로 서로 나부터 잘 지킨다면 여름을 시원한 바닷가에서 보낼 수 있겠습니다

더 이상 바이러스가 확상 되지 않고 종식 되기를 바라고 있지만 아직은 빠른 감이 있나 봅니다
해운대 해수욕장은 주변이 삐어낫 자연경관과 어울러진 전국 제일의 해수욕장 입니다













일단 한달 동안 안전 개장 이라는 이름으로 예년과는 다른 모습으로 운영된다고 하는데요

부산 해운대구는 6월 한달을 안전개장 기간으로 정하고 해운대 해수욕장과 송정해수욕장을 개장한다

안전 관리는 하되 감염 위험은 차단하면서 운영 할 계획이고 일단 안전을 지키는 망루는 백사장에 설치했지만 파라솔이나 튜브 대여소 같은 접객 시설은 찾을 수 없습니다









파라솔 사이 2M이상 간격 유지 타인과 충분한 간격두기 등 해양수산부가 만든 지침은 곳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해양수산부 해양레저관광과장은 준수 사항을 점검하고 이런 점검 시에 나타난 미비사항은 
보완해서 7월 본격 개장 시기 전에 다시 한번 보완책을 마련하는 것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합니다

















관광안내소 방문자는 발열 검사를 하고 관광객이나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 해수욕장 운영을 중단한다는 계획도 세웠습니다

하지만 불특정 다수가 언제 어디서든 몰릴 수 있는 곳이어서 방역 당국이 쉽게 마음을 놓을 수 없는 것도 사실입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이어지며 느꼈던 답답함을 해소하려고 많은 사람들이 해운대 해수욕장을 찾을 거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어느새 여름이 훌쩍 다가온 지금 답답함을 풀 수 있는 것을 찾아 떠나는 분들이 참 많습니다

5월 마지막 주말 켐핑 하는 분들이 계곡에 엄청 많이 왔다는 사실 만으로도 알 수 있습니다







일단 시범적으로 운영 해 보고 결과가 좋으면 7월 본격적으로 해수욕장을 운영 할 것 같은데

많은 사람들이 피해 없이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왔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해외 여행도 못 가고 국내 여행도 못 가고 3달 넘게 집 아니면 사무실만 왔다 갔다 했던 사람들
사회적 거리 두기에서 생활속 거리두기로 바뀐 지금 이 때가 제일 중요 한 것 같습니다
많은 분들이 참아 왔던 상황들을 한꺼번에 다 쏟아 내는 느낌이랄까






6월로 들어 섰는데 날씨는 벌써 한 여름 날씨입니다 갑자기 이렇게 더워지니 차가운 음식도 생각나고

계곡이나 해수욕장 바닷가 등으로 떠나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습니다

다 똑 같은 마음이겠죠 국내 여행을 가되 마스크와 거리두기를 하면 됩니다








해운대 해수욕장과 송정 해수욕장 시범 적으로 해서 잘 유지 된다면 참 좋겠습니다

작년 여름처럼 사람들이 해운대 해수욕장을 찾지 않겠지만 그래도 바다가 보고 싶고 고향이 부산 쪽이라면 가시는 분들도 많겠습니다

서로가 조금씩 조심하다 보면 코로나19 물리칠 수 있습니다







여름 여름이 오면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이 제일 먼저 생각난다 

2년 주기로 한번은 부산에 다녀 왔는데 2020년이 가는 해인데 바이러스 때문에 못 갈 듯합니다

하지만 올 해 못 가면 내년이 있으니 괜찮습니다

일단 눈에 보이지도 않는 코로나19 먼저 종식 시키고 나서 일상으로 돌아가면 참 좋겠습니다

일상의 행복이 정말 제일 좋은 것이었나 봅니다